친구녀석이랑 영화를 보러 갔었습니다.
'뭐. 볼거없나?'하고 이거저거 봤는데. 다들 의견맞는게 '심야의 FM'이였습니다.
친구녀석들은 다 괜찮다고 하는데 전 왠지 불안하더구먼요. 그래도 '안보고서 욕하는건 아니된다!'라는 심정으로 같이 보기로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괜찮은 작품입니다.



연기면에서는 모두들 합격점입니다.

유지태씨도 영화음악실을 청취하는 살인마 한동수역활을 맡아서 좋았고요.

수애씨도 냉철한 DJ에서 점점 딸을 찾기위해 몸부림치는 모성애연기 (아. 진부한 표현이지만. 어쩔 수 없어요.각본이 그래요)
잘 살렸고요. 대사로 보여줄 수 없는 동공연기(아니...왠지 표정보다 동공이 더 기억되.) 훌륭했습니다.
(얼굴만 받쳐주고 액션신이나 추격신같은 때에 땡고함만 '아악!''아악!'지르고 욕설 몇번 섞어주고 하는 모 배우보다는 나았습니다.)

수애딸도 설정이나 연기 좋았습니다.
목을 수술했다는 것때문에 저런 영화에서 일반적이라면 고함지르고 무서워서 덜덜떨만한 상황에서 
'애답지 않은 침착함과 애답지 않은 심오한 대사를 날리는'
그런 기묘한 케릭터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대신에 수애 동생 딸이 그런역활이라 좀ㅋ망ㅋ 그래도 애다운 대사나 행동이 있어서 다행.)

그리고 이런역활에서 꼭 도움을 주는 '열혈 청취자'역활을 맡은 마동석씨도 연기 멋졌습니다.
운동을 잘하지만 소심하고, 영화음악실의 열혈청취자인 역활을 딱 맞춰주셨습니다.
(여러모로 활약해주시긴 했지만 좀 더 주목받았다면...싶은 아쉬움이 있습니다)

간간히 나오는 형사, 썩을(역활이 그런역활.) 방송국기자, 죽어나가는 조연등도 괜찮았습니다.



화면이나 효과같은것도 좋았습니다.
주인공의 진정되지 않는 마음을 보여주는 떨리는 화면이라던가, 차가 쫒아오는 장면, 아이를 쫒아가는 유지태의 동선그림이라던가 그런것들도 영화집중에 도움이 되었고요.
음악효과들도 멋졌습니다. 영화음악과 실제 영화에 쓰인 음악들이 기묘하게 엇박자를 놓거나 긴장을 고조시키기도 했고 말이죠.



스토리도 그리 큰 흠은 없었습니다.
이런 영화의 이야기 플롯이라면 뭐...
범인의 문제풀기 > 범인을 추격하는 과정 > 범인과의 사투 > 마지막  이렇겠죠?
심야의 FM은 이 비율을 그럭저럭 잘 맞춰주고 있습니다.
(저는 문제풀기가 좀더 나왔으면 했는데. 그건 적더군요. 뭐. 그게 주가 아니니까....)

그리고 유지태가 왜 수애딸내미나 가족들을 죽여가면서까지 자신이 원하는대로 방송을 하는지,
왜 살인마가 되었는지등도 다른 영화들에 비해 원만하게. 깔아줄건 다깔아주고 관객들도 이해할 수 있게 안내해줬습니다.

또 세세한 장치들도 보는 맛을 돋워줬습니다.
앞에서도 말한 수애딸이 목을 다친것이라던가, 유지태의 직업과의 연관성, 방송들의 취재경쟁이나
마지막에 수애가 타고 있는 엠뷸런스에서 나오는 문구들, 그리고 '라디오 꺼주세요'라는 대사등등...



그렇지만 곳곳에 껄끄러운. 왠지 좀 부드럽게 넘어가지 않는듯한 느낌이 드는 곳이 많아서 아쉽.
(마지막의 수애가 총들고 한 대사라던가,  pd의 입장변화라던가... 뭐. 많진 않았어요.
(뭐 자기 때문에 XXXXX하게 된 상황이라 그런 성격이 되었다고 하면 납득이 안가는것도 아닙니다만...)
또 케릭터 배분이 좀 좋지않아서 아쉽(살릴만한 인물들이 꽤 많은데 다들 어정쩡하게 살아서말이죠...)



아. 덤으로 가장 무서운 장면은. 저 라디오를 독서실에서 중고등학생들이 듣고 있는 장면이 나오는겁니다.
새벽 2시부터 4시에 나오는 영화음악방송을 들으면서 공부해야 하는 대한민국 청소년에게 자유를..켁켁켁켁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