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개님전

박상률 저
시공사 | 201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구수한 사투리로 전해듣는 진도사는 개'님' 이야기

처음 이 책을 보고 '허허. 표지 재밌네'하고 지나갈뻔 했습니다.

얇기도 얇고 청소년소설이다보니 뭐... 하고 그냥 무덤덤하게 생각했었죠.

하지만. 이 책 꽤...아니 개 재밌습니다. 


우선 세 개모녀... 아니 개님모녀와 주변 사람들은 걸쭉한 진도사투리를 써대며 지역만의 느낌을 살려줍니다.

진도만의 장례분위기나, 개에 대한 옛날사람(황씨아저씨)의 인식과 요즘 사람들의 인식에 대한 이야기,

장터만의 그 떠들썩한 분위기들까지... 아주그냥 동네맛이 제대로 납니다.

 평론가가 '판소리 아니리조 사설장단의 형식을 든 동화책 형식'이란 용어를 쓴것처럼 동화라고 하기엔 색다르고 재미난 분위기가 나오더군요.


 그리고 어미견공인 황구와 자식인 노랑이와 누렁이와의 대화나 사건들도 재밌습니다.

황구는 주변의 사건들을 보곤 자기가 알고 있는 생활의 지혜와 삶의 지식을 노랑이와 누렁이에게 알려줍니다. 쥐 잡는 방법, 노루 잡는 방법, 애기 똥핧는 방법등등.두 자녀들은 어머니의 이런 모범스런 교육을 받고 나날이 성장해나갑니다. 이후 그 외의 색다른 에피소드들도 있지만. 그건 보시는 분들 위해서 이야기 안하고 넘어가렵니다ㅑ.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