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본 백석 시집

백석 저/고형진 편
문학동네 | 2007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백석이라는 시인의 맛을 최대한 살려낸 책.

내가 백석을 제일 먼저 접한게 아마 고등학교 수능예재로 나온 것일거다.

「여우난골족」「여승」「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등등의 시들이 주로 예문으로 많이 실렸는데.

시에서 나오는 특유의 분위기와, 곳곳에 들어간 이북방언, 간결하면서도 깔끔한 글들이 좋다고 느꼈지만. 그때는 그거보다도 '북한에 있어서 알려지지 못한 명작이 드디어 국내에도 소개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니 이번 수능에 나온다' 라고 한 모 언어강가사 그날부로 쪽집게 강사가 된 이야기에 환호하고 놀랐다.

 

그러다가 수수께끼와 관련된 책을 한권 봤는데.(그 책은 지금 절판되었지만. 도서관에서 찾아볼 수 있을것이다. 책 이름은 '수수께끼, 유희를 넘어선 교양'입니다. 한번 보시길.) 그 책에 백석의 시 한편이 실려있었다. '시의 제목이 이 수수께끼의 답' 인 수수께끼의 예로 나왔었다. (그건 맨 마지막에 옮겨적어두겠다. 맞춰보시라.)

 

또 대학교다니다가 보니 '백석의 맛'이라는 희안한 연구서적이 나왔습니다. 백석의 시에서 나온 여러가지 맛깔나는 음식과 그 음식들을 묘사한 표현등 문학을 색다른 시각에서 감상/비평한것도 재미있었지만. 백석의 시에서 그정도로 풍부한 음식과 정서표현이 되는줄은 몰랐다. 게다가 책 표지에 나온 백석의 모습은 팡온의 상태가 넘어서서 무언가를 초탈한 모습까지 보일정도로 잘생겼다. 이상의 고독한 미남 인텔리의 사진이라 개화기 예술가 사진을 보고 '생활과 작품과 이미지가 한대 어우러진 작가' 라고 생각했습니다. 뭐. 잘생기기도 했고 말이죠.

 

어찌되었든 그렇게 백석에 대해 관심있던차. 백석시집 정본이 나왔습니다.

아아. 조금씩조금씩 감상하고 있는데 읽는 맛이 납니다.

일상적이고도 평온한, 혹은 냉철하면서도 따뜻한 작품 전체의 분위기,

이북어와 음식, 일상등을 통해 느낄 수 있는 고향적인 정서등 '특수한 감정'들...

아아. 조금씩 아껴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글을 번역하고 정리한 곳이 문학동네입니다.

치밀한 편집과 정리로 유명한 출판사에서 이런걸 잡다니 감사할따름입니다.

전체적인 작품감상, 틀린점, 편집점등 출판사서 생각한 다양한 부분들을 검토하여 옮겨적어주었습니다.

추후 다른 책이 나온다해도 이 부분을 참고하여 검토나 정리를 할 수 있겠죠

그야말로 작품정리의 좋은 예입니다.

 

그나저나 마지막으로 백석의 시 한편을 옮겨적겠습니다. 한번 맛보시길.

 

눈이 많이 와서 / 산엣새가 벌로 나려 멕이고
눈구덩이에 토끼가 더러 빠지기도 하면 / 마을에는 그 무슨 반가운 것이 오는가보다
한가한 애동들은 어둡도록 꿩사냥을 하고 / 가난한 엄매는 밤중에 김치가재미*로 가고
마을을 구수한 즐거움에 사서 은근하니 흥성흥성 들뜨게 하며 / 이것은 오는 것이다
이것은 어늬 양지귀 혹은 능달쪽 외따른 산옆 은댕이* 예데가리밭*에서
하로밤 뽀오햔 흰김 속에 접시귀 소기름불이 뿌우현 부엌에
산멍에* 같은 분틀을 타고 오는 것이다 / 이것은 아득한 녯날 한가하고 즐겁든 세월로부터
실 같은 봄비 속을 타는 듯한 녀름 속을 지나서 / 들쿠레한 구시월 갈바람 속을 지나서
대대로 나며 죽으며 죽으며 나며 하는 / 이 마을 사람들의 으젓한 마음을 지나서 / 텁텁한 꿈을 지나서
지붕에 마당에 우물둔덩에 함박눈이 푹푹 쌓이는 여늬 하로밤
아배 앞에 그 어린 아들 앞에 아배 앞에는 왕사발에 / 아들 앞에는 새끼사발에 그득히 사리워* 오는 것이다.
이것은 그 곰의 잔등에 엎혀서 길여났다는 / 먼 녯적 큰마니가
또 그 집등색이에 서서 자채기를 하면 / 산넘엣 마을까지 들렸다는 / 먼 녯적 큰 아버지가 오는 것같이 오는 것이다.

 
아, 이 반가운 것은 무엇인가 / 이 히수무레하고 부드럽고 수수하고 슴슴한 것은 무엇인가
겨울밤 쩡하니 닉은 동티미국을 좋아하고 / 얼얼한 댕추가로를 좋아하고 / 싱싱한 산꿩의 고기를 좋아하고
그리고 담배 내음새 탄수 내음새 / 또 수육을 삶는 육수국 내음새 / 자욱한 더북한 삿방 쩔쩔 끓는 /
아르궅을 좋아하는 이것은 무엇인가

 
이 조용한 마을과 이 마을의 으젓한 사람들과 / 살틀하니 친한 것은 무엇인가
이 그지없이 枯淡(고담)하고* 素朴(소박)한 것은 무엇인가  
* 김치가재미 : 겨울철 김치를 묻은 다음 얼지 않도록 그 위에 수수깡과 볏짚단으로 나무를 받쳐 튼튼하게 보호해 놓 은 움막. 넓은 뜻으로는 김칫독 묻어두는 곳

* 멕이고 : 활발히 움직이고 / * 은댕이 : 언저리 / * 예대가리밭 : 산의 맨 꼭대기에 있는 오래된 비탈밭

* 산멍에 : 전설상의 커다란 뱀. 이무기 / * 사리워 : 담겨져서 / * 탄수 : 식초

* 아르궅 : 아랫목 / * 枯淡(고담)하고 : 속되지 않고 아취가 있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