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블랙에 쏟아지는 원망과 항의들...
사리곰탕면+ 신라면을 저돈주고 사먹어야하나! 라는 의견들이였죠.
그래서 직접 만들어 봤습니다.


사리곰탕면과 신라면, 이렇게 투 엥글로 새워놓은적은 없는거 같은데요...


사실 조절할 부분이라고 하면 저 스프랑 양념의 부분이죠.

보시다시피 각자의 스프무게가 원래 있는것보다 약간 적은데. 이걸 맞추기 위해선....



이렇게 해야죠
(적당히 크기 맞춰서 잘랐습니다.)


그리고 적당히 휘저었습니다(넣은거라곤 송이버섯을 반의 반정도 썰여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그렇게 먹어봤는데...


하아....

이거나 그거나 똑같아...아니. 더 나은거 같기도 하고...으음...어찌되었든 사먹는건 좀 바보스러운거 같은 느낌이...

...뭐랄까...그냥 라면먹을때 야채를 넣으면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넵. 그놈의 신라면 블랙... 저도 먹었습니다. 일주일전에.
...그런데 이제서야 포슽잉 하는 깡은 무슨깡새우깡 이냐고 하실수 있겠지만...
양해바랍니다. 굽신굽신.


우선...가격이 무섭습니다. 이게 뭐길레 생생우동레벨의 가격이...ㄷㄷㄷ
뭐. 일단 그래도 샀습니다.

 디자인.
넵. 좋습니다. 근데 왠지 시커먼게...연탄포장지같다는 생각은 나뿐?
(라면 끓일때 좋은 연탄. 추억의 그맛은 화력이 우선이다! 이런 글이 적혀있을듯 하는 느낌이...)
진짜 옆면 멀리서 보면 번개탄 같다고요...

일단. 성분을 분석하죠.

(위는 블랙 아래는 신라면.)
뭐야! 이거!!! 칼로리는 칼로리대로 높고, 탄수화물, 단백질, 칼슘 다 높아!
나트륨/지방같은 요소는 그대로고 말이죠. 으음...그닥 건강관 관련이 있는게 아니지 않나...

뭐. 중요한건 맛이죠.
결론부터 말하자면...

진짜 사리곰탕+신라면...
아니...진짜 그렇더군요.



이거 이웃분들 하는 말이 맞아.
진짜 사리곰탕 가루에 신라면 가루가 같이 들어간거 같은 느낌이 듭니다.
각각 양념을 좀 줄였으면 하는 느낌이 드는데...
그래도 건더기는 좋았습니다. 미묘하게 고기같은 것들도 있고(우육탕의 고기에는 쨉이 안되지만 말이죠...)

그런데 가격은 신라면 블랙1봉 = 신라면1봉+사리곰탕면1봉 이니...
라면사리 950빼고 돈이 얼마나 남는겨!



아냐 아냐.

결론부터 말하자면 실험적인 흑역사로 잊혀질듯 싶습니다.

(요렇게 말이죠.)
맛밸런스는 괜찮지만. 그 맛벨런스를 소비자들이 감당할 수 있을지를 생각했다면 더 좋았을텐데 말이죠.
하다못해 신라면이라는 이름을 빼고 등장했다면 더 괜찮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 @ @ @

뭐. 원글은 이랬고. 내일은 제가 신라면 블랙이랑 사리곰탕면으로 최대한 재현해보려고 한거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