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션 (2015)

The Martian 
7.1
감독
리들리 스콧
출연
맷 데이먼, 제시카 차스테인, 마이클 페나, 세바스찬 스탠, 케이트 마라
정보
어드벤처, SF | 미국 | 142 분 | 2015-10-08
글쓴이 평점  


<마션>을 봤다. <그래비티>의 화성버전이라고 하는 분들도 있고, <인터스텔라>의 만 박사가 선해져서 스스로 귀환하는 이야기라는 분도 있고, 조난장르의 대명사 <로빈슨 크루소>에 비교하는 분들도 있지만. 글쎄요... 제 생각은 다르네요.

 우선 <그레비티> 와 이 영화를 비교하자면, <그래비티>의 스톤 박사가 겪는 재난은 <마션>의 마크 박사가 겪는 재난에 비해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이루어집니다. 작은 재앙이 이후에 크게 몰아 닥치는 것이나, 그에 따른 감정의 변화들도 지구궤도라는 공간적 제한과 (아마도) 몇시간이라는 시간적 제한이 엄연히 존재하기에 중간에 갑작스러운 변수가 나타나면 이야기의 집중이 깨집니다. 최대한 저 구조 속에서 일어나는 편이 맞죠. 하지만 <마션>은 마크박사가 화성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있는 물자들(혹은 찾은 물자들)로 최대한 버티는 이야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마션>의 사건호흡은 훨씬 길며, 예측불가능한 상황이 펼쳐져도 이해하기 쉽죠.

 그럼 <인터스텔라>랑 비교하자면 어떻냐고요? 서로간의 연계가 다르죠. <인터스텔라> 의 쿠퍼박사가 딸과 통신을 통해서 직접적으로 교류하지는 못하지만, 서로를 생각하며 자신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죠. 하지만 지구와 탐사선간의 교류는 중간의 사건으로 인해 몇십년이 흘러버려 일방적인 전달밖에 이루어지지 못했죠. 그렇기에 지구의 시간과 탐사선의 시간은 서로 별개의 시간대로 흐르고, 서로간의 직접적인 연관은 이루어내지 못합니다. 그에 비해 <마션>은 지구와 화성이 교류가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인공위성의 탐사나, 남겨진 탐사선을 통한 교신시도 등을 통해 결국 지구와 화성간의 교류를 이루어냅니다. 이는 화성을 떠난 동료들과 화성에 남아있는 마크박사와의 교류도 가능하게 만들고, 끊어진 듯한 유대를 서로 이어내기도 합니다. 이와 같은 연결관계는 한쪽의 사건이 다른 쪽에 긍정적, 혹은 치명적 영향을 끼치기도 하는 등 완성된 스토리를 만들어 냅니다. 

 이와 같은 상호간의 영향은  <로빈슨 크루소>와의 차이가 되죠. 두 작품 모두 자신의 지식과 능력을 통해 생존하려고 하는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로빈슨 크루소>는 문명사회와의 교류를 하지 못했고, 그렇기에 작가도 로빈슨 크루소의 심리나 그의 주변에 더욱 집중해서 이야기하였죠. <마션>은 지구와 화성, 탐사선 간의 교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각각의 장소에 있는 인물들을 다루어야 하였고, 인물들을 통해 다양한 개성과 사건을 보여줘야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어떤 이야기와 닮았냐고요? 미국식 영웅신화요.

좀 뻔한 이야기 같지만 그렇긴 하잖아요. 미국인의 도전정신, 생존정신, 의리, 그를 도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개인적, 조직적, 사회적, 정치적 이해관계들은 따지지 않고 그를 도와주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쓰고, 그리고 신화적 존재가 되는 주인공...뭐야 이거, 라이언 일병 구하기네요? ...진작에 그렇게 쓸것 싶습니다만....그냥 이정도 적은게 아까워 여기서 마쳐야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야간경비 알바 하시기로 하신분이죠?"

"네"

"야간경비 무섭거나 힘드시지 않으시겠어요?"

"에이. 그정도를 가지고 뭘요. "

"뭐. 임시로 하시는거니까 괜찮겠죠. 다른건 같이 계신 분이 할테니까 가르켜 드릴건 없고, 그냥 경비실에 맡겨진 짐 관리만 하시면 되요."

"간단하네요?"

"엄청 간단하죠. 우선 이쪽의 물건들은 옷이랑 책인데, 비오지 않게 안쪽에 두시고요, 저기 가구류는 그냥 놔두세요.

냉장고 열어보면 아이스 박스 여러개 있는데, 냉장용품이라 넣어둔건데, 찾으시는 분 있으면 드리세요. 저기 락스 한묶음이랑 농기구는 주인께서 알아서 챙겨가니까, 놔두세요."

"제법 지킬게 많네요?"

"에이. 이 건물 인구수가 몇인데요. 이제부터 조심해야 하는것들 알려드릴께요. 우선, 아까 저기 냉장고 안 은빛봉투 안에 든거는 야채인데, 배송지가 후쿠시마에요. 내부피폭만큼은 아니겠지만 위험할거 같네요. 냉동실의 그리고 여기 검은 금고는 왠만하면 열지 않겠지만, 검은양복입은 사람들이 물건 달라고 하면 저기 금고안의 물건중에서 필요하단거 드리면 되요. 대신, 지문 안묻게 조심하세요.재수 없으면 골치아파집니다.  그건 냉동실에 있는 토막들도 마찬가지고요. 맨 구석 작은 캐비넷에는 6시간에 한번씩 에너지바랑 생수 떨어트려주세요. 시끄러워지면 몇번 걷어차시고요. 찾으러 오는 분 있으면 열어주세요. 여기도 지문은 조심하시고요. 저기 노란 부적 붙은 캐비넷은 앤만하면 여시지 마세요. 열어달라는 분이 있음 본인이 열라고 하세요. 그럼 괜찮아요. 그래도 자꾸 열라고 하면 서랍안에 성수나 소금 뿌리시고요, 다 뿌리시진 마요. 순찰 도시는 분들도 써야되니까. "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틀리네요. 잠시 화장실 좀..."

"화장실은 나가셔서 오른쪽입니다만, 도망가시려고 한다면 늦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이미 써주신 자소서는 스캔떠서 가지고 있고, 여러 주민분들이 맡기신 짐을 찾아가실 시간이거든요. 모르시는건 같이 계신분께 물어보시면 되지만, 조심하세요. 그분이 실수로 선생님 물면 선생님이 좀 위험할 수도 있어요. 전 오후근무라 이만."



'글무더기 > 농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객석  (0) 2015.10.30
하인리히 법칙  (0) 2015.10.13
경비실에 맡겨주세요  (0) 2015.10.12
콜랙션. 많이 뜯기셨습니까?  (0) 2014.09.09
아트쇼 부산 사진 - 찍지말라는거, 더 찍고싶어진다.  (0) 2012.06.12
화려한 연습장용 책  (0) 2011.07.30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