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웹진 판타스틱 이벤트 공지( http://cafe.naver.com/nfantastique/690 ) 게시판 아래의 덧글란을 통해 응모해주시면 됩니다. 위에 예를 든 것 처럼 덧글 참여 이벤트와 홍보 참여 이벤트의 형식에 맞추어 응모를 부탁드립니다

▶ 네이버 카페 <웹진 판타스틱>을 시작하며. (이벤트 참여자 및 전 회원에게)

 

판타스틱 카페는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컨텐츠를 채우는 ‘카페’ 부문과 판타스틱 편집부가 제공하는 ‘웹진’ 부문으로 구성됩니다.

 

이렇기에 조금은 복잡하고 새로운 형태의 매체라고 생각됩니다. 또 어떻게 양쪽을 활성화 시킬 수 있을까 언제나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선 '웹진' 부문에서는 스태프 필진이나 외부 필진 뿐 아니라 회원들의 컨텐츠가 웹진 형태로 자연스럽게 융화되는 형태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웹진 부문에 반영될 수 있도록 성심껏 게시물을 작성 해주시는 회원들에게는 여러 형태의 보상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카페' 부문에서 저희 판타스틱이 필요한 것은 회원수로 대표되는 양적 성장입니다. 회원수는 카페의 영향력에 힘을 실어주고, 네이버뿐 아니라 외부의 시선에서도 판타스틱의 영향력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수치가 될 수 있습니다.

 

물론 현재까지의 회원 증가율이나 총 방문자수, 페이지 뷰, 게시물 등이 꾸준히 늘어난 상황이어서 지금까지 활동해주신 회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부탁을 드립니다. 모두 바라마지 않는 판타스틱의 부활을 위하여 '웹진 판타스틱'을 보다 널리 알려주시고 활발한 참여와 활동을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여러 이벤트로  회원 분들의 참여와 활동에 힘닿는 데까지 보답하고 노력하는 카페 '웹진 판타스틱'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웹진 판타스틱’ 드림.


판타스틱이란 잡지를 모르시는 이웃혹은 지인분들을 위해서 한마디로 말씀드리자면
참으로 굴곡이 많은, 하지만 그 굴곡과 역경을 이겨내고 꿋꿋이 발행되고 있는 장르전문출판잡지...라고 하면 부족하게나마 설명될까요.

제가 이 잡지가 있다는걸 최초로 알게 된 때가 군대에서 김내성씨의 마인이란 소설을 소개한 조선일보 기사에 판타스틱에서 출간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때 우리나라에 장르잡지라는게 있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매번 구하려고 했지만 그때마다 달이 안맞게 된게 지금 이때까지 이어져 왔습니다...
결국 서면 동보서적에서 판타스틱을 집어들었을때는...마지막 잡지출판이였던...쯥.

하지만 이렇게 웹진으로 부활한 판타스틱을 보니 반갑기 그지없다.꾸준한 발전 부탁드린다.
(나는 과월호좀 질러야겠다. 일단 김내성씨 나온 호부터 사고...또 뭘사지...)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