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동 1985년... 이는 남영동에 끌려간 사람들의 사건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스토리입니다.
주인공인 김종태는 자신의 신념을 그들에게 꿋꿋하게 말합니다. 그리고 심한 고문을 받게되죠.
물고문. 고추가루고문, 전기고문, 수면고문, 식사고문등을 매우 '과학적'이고 '효과적'으로 실시합니다.
그런 잔혹한 고문을 겪으면서 주인공은 '어쩔 수 없는것' 이고 '굴복할 수 밖에 없다' 는 것을 생각하면서도 
자신의 신념과 지인들을 배신했다는 점에 대해서 괴로워합니다. 
마지막에 저항을 하지만.. 

영화는 한 개인의 신념이 그들의 신념을 꺾기위해 고문을 하는 이들에게서 꺾이고, 
그로 인해 몸과 정신이 피폐해져가는 장면을 효과적으로 보여줍니다. 
여기서 역사적인 사건들과 자서전을 바탕으로 한 시대성은 고문의 이미지, 
즉 몸과 정신이 피폐해져 간 시대를 보여주고자 한 것 같습니다

또한 고문을 통해 피폐해지는것은 고문피해자뿐만이 아닙니다. 가해자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계장이나 김계장은 승진떄문에 남영동에서 일을 하게 되지만, 주인공에게 빵을 선물하거나 잠시 졸아라고 하거나 하는등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죠. 또 마지막엔 '그냥 인정하고 나가면 시원하잖아!'하면서 울먹이면서 때립니다 
(뭐...이두한은 원 모델이 '내가한 고문은 예술이였다' 라고 말하는 사람이였던지라 공감 안되지만 말이죠.)

연기자들 또한 멋지게 연기했는데.
'기술자' 이두환의 철두철미하면서도 비인간적으로 낭만적인 모습과 '윤사장' 의 유들유들하면서 잔인한 성격, 
고문이 가해지는 공간속에서'강과장' 과 '백계장' 의 태연한 모습과 대화들은 인간성이 마구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거기에 진짜로 고문받는 사람의 느낌과, 인간적 갈등과 고뇌를 하는 김종태의 모습은 이거...명연기다...싶었습니다.

야. '부러진 화살' 의 감독다운 ,사회적 비판이 짙은 소재를 흡인력있게 보여준 영화였습니다.

P.S 불안해서 붙입니다.
'아 ㅅㅂ 좌빨색희들의 고문한게 뭐 어때? 조작극이잖아!' 이러시는 분들이 있을진 모르겠습니다만.
이두한의 모델인 '그분' 이 고문사실을 인정한데다가, 
사람이 사람을 고문한다는 것 자체가 인간의 존엄성을 뭉개트리는 행위라는 것만은 인정해주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