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청춘을 반납한다

안치용,최유정 공저
인물과사상사 | 201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아픈 청춘들이 사회에 기대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젊어서 고생은 사서가 하는...아니 사서하는 거라고 말하는 세상이다.

하지만, 그들이 왜 아프고, 어떻게 아픔을 해결해야 하는가라는 점에 대해 이야기 하질 않는다. 

아니, 오히려 쉬쉬하고들 있다. 어설픈 청춘의 눈으로도 그게 왜인지는 대충 보이는데 말야.

하지만 '왜 그런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거야? 증거있어?'라고 들이댄다면 말 할 수 없는 것이 또 청춘이다.

그런고로 청춘에 대한 책들을 보도록 하겠다. 


이책은 그 두번째. 청춘을 반납한다 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말해주는 사람들은 많지만 그렇다고 아픈 청춘의 문제를 사회가 해결해주지도 않고,해결해주려고 하는 사람들도 없다. 그래서 청춘들은 자기 갈 길을 가기로 했다. 

이 책에 나온 청춘들은 자신만의 길을 열심히 가고 있는 청춘들이다.

어떻게 보면 인생패배자같이도 보이고 그냥 이름만 그럴듯한 백수로 보일수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청춘들은 청춘들 나름대로 여러 일을 겪었고 자신만의 생각을 가지고 있고, 행동하고 있다.

자기 생각없이 아무런 일도 안하고 있는 청춘들보다 훨씬 낫다. 


그들의 활동도 다양하다

자신만의 음악을 하거나, 장애인권리선언을 하기도 하고, 출장시위를 다니기도 하고, 사회당덕후위원회라는 단체를 만들어 활동하기도 하고, 사회적인 구조속에서 일하기 싫어하면서 백수가 되어 지내고싶어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들의 활동이 지닌 공통점은 현제 '아픈 청춘'을 만들고 있는 사회의 구조에 대항하고 자신들만의 새로운 구조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회가 일방적으로 전해주는 '아픈청춘'의 역활을 거부하고 다소 힘이 들지만 자신들이 선택한 혹은 선택을 강요받은 '힘든 청춘' 을 받아들이고 '아픈 청춘'을 반납했다. 


그리고 그들의 이런 생각을 이해하고자 여러가지 인터뷰를 하고 고민을 상담하는 두 인터뷰어들도 역활을 훌륭히 수행해줬다.

이 책은 사회의 문제에 대한 어설픈 대답을 하면서 힘내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나는 이렇게 살아 . 너네는 어떻게 살고있어? 어떤 생각하고 있어?'하고 이 책을 보는 독자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그 질문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