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마법사가 곤란하다

임태운 저
새파란상상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왠지모르게 재밌는 작품을 보고 싶으신 분.


이 작품집은 환타지 단편선을 뒤지시는 분들이 '어. 이거 괜찮네'하고 집어드셨을 작가이실겁니다. 

그렇다. '오늘의 장르문학'이나 '독재자' , '커피잔을 들고 제체기'등 다양한 장르선집에도 등장한 그의 작품집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재밌죠. 


마법사가 - 로 시작되는 두작품은 마법사라는 설정을 어떻게 현실과 조화롭게 엮을지. 그리고 그 엮은것을 어떻게 재미난 사건이 되게 할지에 대한 고민이 재미나게 보였습니다.

가울 반점은 짜장면을 그렇게 엮어서 생각할 수 있을 줄이야... 아버지와 아들간의 화해하는 장면도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엄마는 왜?'라는 질문도 들더구먼요. 엄마는 단지 두 사람간의 화해를 돕는 감정제공. 그정도밖에 하지 못했다는게 아쉽습니다. 

이빨에 끼인 돌개바람은 다시봤지만 재밌습니다.

가족애의 위대함(?)도 느껴지고 말이죠.


그의 다른 전집들도 기회가 되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