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이유로 놓치고 있던 영화의 전당 스페이스 오딧세이를 드디어 보게 되었다.
아니.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를 본적없다는건 아니다. 오히려 내가 좋아하는 영화 꼽아라하면 어떤 컨디션이든 5번째 안엔 들 영화이다.더할나위 없는 명작아닌가. 소설구매는 물론이고, 후속소설들도 다 감상하고.(아. 라스트오딧세이는 감상 안했다.) 학교도서관에서 제일 먼저 봤던 영화...일거다 아마. (한 3번 안에 보긴 했는데 기억이 잘 안나네...) 부천국제환타스틱영화제에서 2010년 스페이스오딧세이 뜬다는 이야기 듣고 '아. 이거 시험을 째야하나....' 하는 심각한 고민과 함께 표까지 예약했다가 취소했던 전적이 있는 영화다.
봤던거에다가 스토리 다 알지만. 그래도 보러갔다 '영화관이잖아.'라는 일말의 자기회피성 대사를 날리면서 말이다.

뭐.봤던거 말하는거니 세세한 리뷰 쓸 필요는 없겠고, 이정도 명작은 다른 영화평론가분들이 더 글 잘남겨주셨을거고. 느낌만 이야기하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야기가 달라지는건 없더라. 다시본다고 해서 원숭이가 뼈 대신에 광선검을 휘두른다던가, 모노리스를 밀어서 잠금해재한다던가. HAL이 케이크를 준다던가 하는건 아니지...당연히. 
그래도 영화관 오니까 다르긴 다르더라.


우선. '푸른 다뉴브 강' 을 위시로 한 편안한 음악과, 모노리스 등장할때마다 나오는 그 음산한 음악, 
우주에서의 숨소리등이 주변에서 울려퍼지는 느낌이...이야...어찌나 환상적인지.
귀에 이어폰 꽂거나 스피커 대충 놓아두고서는 느낄 수 없는 그 느낌... 어둠속에 울려퍼지는 그 소리들...
듣는 사람들 즐겁게 해주기 충분하다. 



그리고 영화의 '환상적' 인 연출들이 제대로 보인다.
예를 들면 우주 정류장 착륙장면에 상하좌우의 유리벽에 제각각의 사람들이 일하는 모습이나.
(모두 중심인 우주정류장의 '바깥' 으로 생긴 중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우주선 곳곳의 깨알같은 묘사들은 
모니터같은걸로 보면 안나오지.홈시어터로 보면 비싸지...별 수 없다.



게다가 '내가 맘대로 조절할 수 없는 강렬한 영상' 의 힘이 크다. 
약간 '지루할 수' 도 '강렬한 감정' 을 느낄수도 있는 여러 환상적인 장면들은 오른쪽 화살표 두개 붙은 '빨리감기' 따위로 넘어가지 않는다. 우리들은 영상과 타협할 수도 없고,  영상을 멈출수도 없다(극장에선...)

시트에 등을 기대고 몸을 베베꼬거나 왼쪽팔 괴고 빨대로 음료수를 쪽쪽 빨지라도, 혹은 몰래 폰을 꺼내 영화보는 중간에 온 문자를 가끔씩 꺼내면서 확인해볼지라도(걱정마라 안온다.)
혹은 '엄마 지겨워'라고 하다가 뒤에서 가정과 사회의 교육실태에 대해서 중얼거리는 보이지 않는 입에 의해 엄마의 불꽃 스파이크를 맞게 될지라도.선택은 두가지다. 
다소 지루하지만 끈질기게 참고 보거나, 나가거나, (아. 자는 방법도 있겠다.)
이런 다소의 '고문' 혹은 '감상' 은 너무 빠르게 생각하고 말하기에 바빴던 우리들의 페이스를 적정속도까지 조절해준다.
다소 심심하지만 웅장한, 혹은 자극적이고 감각적인 영상으로 말이다. 

평소 시간없다는 핑계로 굿다운로드 받은 영상이나 나꼼수등을 1.5~2배속 돌려서 듣던, 그리고도 느리다고 투덜거렸던 나도,혹은 동영상 끊긴다고 투덜거리고, 이야기 너무 느리게 흘러간다고 투덜거리던 형씨도, 화면에 나오는 갖가지 것들을 보고 하나하나 보고있던 초등학생 아이도 후반부가 되서는 다 조용히 감상했다(몇몇은 코골았다.)

어찌되었던. 덕분에 '극장에서 보는 영화' 의 즐거움을 다시한번 깨닫게 되었다.
여러분들.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명작영화는 본거라도 꼭 극장가서 봐라, 당장봐라, 두번봐라, 극장가서 봐라,  중요한말 두번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