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서 얼굴인식기능을 개발하긴 했는데 상용화를 거쳐야 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라고 한다.

얼굴인식기능이 가진 여러가지 문제점이 걱정이 되긴 하지만 다른 업체들보다 먼저 발매해서 선취권을 얻어야 한다는 딜레마가 있기 때문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9일 "얼굴 인식 기능은 뜨거운 사생활 침해 논란을 일으킬만한 요소를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원리는 사용자가 사진 속 특정 인물을 표시해 검색하면, 인터넷에서 같은 얼굴을 가진 사진들을 찾아 주는 것이다. 구글은 '피카사'라는 사진공유 서비스에 이미 이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문제는 보다 큰 서비스에 이 기능을 적용할지 여부다. 구글은 지난해 '구글 고글스'라는 서비스를 개시했는데, 모바일 폰으로 특정 사물의 사진을 찍어 그 사물을 인터넷으로 검색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선 그러나 사람 얼굴 검색 기능은 제외됐다. 그 이유는  구글 고글스와 이 서비스가 연결이 되면 어떤사람이 언제 어디에 있었는지 일일이 알아낼 수 있게 되고, 개인신상이 보호되지 못할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Face.com'등도 얼굴 인식 서비스개발에 나서고 있어, 구글은 서비스 개시를 미루다가 시장을 선점하지 못할 것을 우려한다. 에릭 슈미트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면밀히 토론해야 한다"면서도 "계속적 기술혁신도 중요하다"며 서비스 개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 @ @ @ @

기존의 다양한 구글검색에 (자세한 설명은 http://cafe.naver.com/rassoroom/1801 이글이 잘 되어 있기때문에 생략하겠습니다.)

사람의 얼굴을 대입하게 되면 생길 수 있는 장점들이 떠오르긴 합니다만. 역시 단점이 많을 겁니다.

저런 서비스가 없어도 개인의 신상이 보호받기 힘든 시대인데 다른사람의 얼굴을 찍는것만으로도 그 정보를 알게된다면...무섭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