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틱1초만에착달라붙는메시지그안에숨은6가지법칙
카테고리 경제/경영 > 마케팅/세일즈
지은이 칩 히스 (웅진윙스, 2009년)
상세보기


여러분들 토끼와 거북이 아시죠?
천호식품의 '남자에게 참 좋은데. 정말 좋은데 정말 말하기 힘드네'하는 식의 너스레섞인 광고도 아시겠고
스티븐 잡스가 말한  '삶이 발명한 가장 큰 발명품이 죽음' 이란 문구도 혹시 기억하시나요? 
빨간마스크나 분신사바와 같은 도시전설까지. 사람들의 기억에 딱 달라붙는 이야기. 아시죠.
그런데. 왜 저런 이야기는 우리들이 잘 기억하고 있는걸까요. 혹시 그런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없을런지요.
이 책은 그러한 메세지, 그러니까 스틱하는 기법을 만들어 놓을 수 있는 방법을 말하고있습니다.
저자는 단순함, 의외성,구체성, 신뢰성,감성,스토리 이 6가지를 주목하라고 하더군요.

단순함 - 모든 이들이 기억하기 쉽게, 단순하라, 최대한 단순하라.
주제를 가장 좁게 집중하고, 사람들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예를 들어 설명하라

의외성 - 사람들의 생각을 뒤집어라. 많이 뒤집으면 많이뒤집을수록 사람들의 뇌리에는 잘 남는다.
사람들을 크게 놀라게 하라, 그러나 그 충격에는 의미가 있어야 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을 자극할 만한 의문을 던지고. 그 의문을 깨트리는 변화를 주어야한다.

구체성 - 전문적인 지식이나 도표, 자료등을 내밀며 어지럽게하지 말고 구체적인 사례를 말하라.
메세지는 정확해야 하지만 그러한 정확성을 위해 남들이 이해하기 힘든 지식들을 말하려하지 마라(지식의 저주 - 내가 아는것은 남들이 알 것이라고 생각하고 말한다. 그 결과 남들은 알 수 없는 말을 하게 된다)

신뢰성 - 내 말을 믿도록 하라, 신뢰성을 높이면 사람들은 자신들도 기억하게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생각이나 말을 믿게 하기 위해서는 상대방들도 겪었던 경험,지식등을 예로 들어 설명하는 편이 좋다.
그리고 남들도 같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경험,사례들을 같이 말하는 것도 좋다

감성 - 위의 이성적인 말과 논리도 중요하지만 감성적인 부분을 넣고, 이를 잘 살려라
이야기를 듣는 사람(그들)이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라

스토리 - 인상깊은 스토리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다. 그러한 스토리를 통해 사람들에게 접근하라.
남들의 스토리에 집중하라. 그러면서 자신에게 들리는 '작은 목소리'를 무시하지 말고 들어라, 그것은 의외로 좋은 효과를 줄 것이다.공감받는 스토리플롯에는 3가지가 있다. 도전플롯(다윗과 골리앗) 연결플롯(피그말리온,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창의성플롯(새로운 어떤것을 떠올리는 이야기)
간혹 스토리와 교훈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는지 고민할 경우가 있다. 그때는 스토리를 선택하라. 교훈은 많이 남지 않지만. 스토리는 남는다.

이와 같은 괜찮은 아이디어구성방법 이외에도 우리들에게 도움이 되는 여러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일을 할때 아무생각 안하는 사람,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상상한 사람, 일을 마치고 일어날 기쁜 일을 상상한 사람
이 세사람들중에서 가장 많은 성과를 보인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지 구조를 상상한 사람이 가장 큰 성과를 보였다고 합니다. 
최근에 흥행하고 있는 긍정이론강의들이 가지고 있는 단점인 '그래서 긍정적인 생각만 하면 다 디는거야?' 를 잘 지적해주는 부분같습니다. 그래도 제가 만나뵙게 된 분들은 거기에다가 자신의 경험이나 성공사례들을 이야기해주시는등의 도움을 주셨지만말이죠.) 

나름 책을 요약했지만. 혹시라도 더 궁금하신 내용이 있으신 분들은 책을 읽어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