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를 보면서 영 속이 매스꺼웠습니다. 영화상에서 직접 매스꺼운 것들이 있지는 않죠. 아니. 있긴 하지만 그렇게
많진 않습니다.그렇지만 영화내에서 보여주는 상황적 역겨움, 사람적 역겨움들은 내 머리를 아프게 하는데는 충분했습니다.

그 느낌에 대해 여러분들과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영화는 2005년 청각장애인 학교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영화는 '발전기금'이라는  불법이지만 공공연한 진실을 한번 까보여주면서 껄끄러움을 보여주죠. 
학원폭력, 강간, 동성애, 제단과 학교의 일체화, 썩어빠진 정의, '다른 부서가서 알아보세요'라는 떠넘기기.
 법의 구멍,'걱정마. 주님이 알아서 해줄실거야.',라는 그릇된 종교집단, 지도계층이야기,
법정앞의 '자유,평등,정의',심판의 부조리, '그놈의'사필귀정,과잉진압 
등등 마치 막힌 세면대 파이프를 뽑아서 작대기를 쑤시는것 처럼 말입니다.울렁거립니다. 
속이 뒤집어지고 머리가 어지러워집니다. 갑갑합니다. 
안보였던것들, 보고서도 외면받았던 여러 이야기들이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하죠.
그러고 그 껄끄러움은 역겨움으로 증가하고 자꾸 까뒤집어주죠. 

이런 '안개속'에 휩싸여있던 이야기는, 그리고 그 이야기가 펼쳐지는 무진이라는 지역이름은 
우리가 상상하려고 하지 않아도 익히 유명한, 한국의 한 세기를 대표하는 문학이 될거란 말까지 들은 [무진기행]이 생각나더군요.
사건의 배경인 무진을 둘러싸는 안개, 진실과 정의를 둘러싸고 있는 안개, 학생들의 갑갑한 그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는 안개등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안개는 도가니의 인물들을 감싸고 있습니다. 
도가니의 전체적 색깔은 안개속 갑갑함과 캄캄함을 느낄 수 있도록 어둡습니다.

그리고 거기에다가 청각을 더하여 시각과 청각의 어우러짐은 강렬한 충격을 줍니다.
도가니의 사건증명들은 수화를 통해 장애인 학생들이 자신이 겪은 '입에 담기도 힘든 일'을 '수화'로 말하고, 
그 수화를 '감정을 최대한 절재'하여 '말'로 번역합니다. 그  감정을 최대한 줄인 담담한 말은 사람들을 자극하죠. 
그리고' 실제로 그 아이들이 당한 장면'을 보여주면서 무덤덤함과 강렬함은 하나가 되어 더욱 강렬해집니다.
그 장면은 '눈'과 '귀'를 동시에 자극하며 괴롭게 만듭니다
이런 대화의 힘듬은 말을 못 듣는 청각장애인들에게 '조용히 하세요. 법정에서 소란을 피우시면 안됩니다!'
라고 하는 법정의 모습에서 느껴지는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통이 느껴진다고 할까요.
 
또한 가시나무의 노래와 그 노래를 들을 수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 증언하는 장면에서의 음악도 멋졌습니다. 
어두운 실내, 교장선생방문과 그 안에서 불려지는 가시나무는 샤이닝의 문에 버금가는 공포와 위화감을 주기 충분습니다. 
그리고 그 증언을 증명하기 위해 우리가 들리는 음악소리와 안들리지만 음악이'느껴지는'음악소리의 느낌은 참으로 강렬했죠

하지만 이러한 역겨움속에서도 정신을 차릴 수 있는 것은 강인호와 서유진의 '진실을 찾으려는 노력' 덕분이죠.
이와 같은 진실의 길도 그리 쉽지는 않았습니다.'퇴직'이라고 하는 금전적인 좌절, '솔이생각을 하라'고 하는 모친과 '더 좋은자리 만들어주겠다' 라고 하는 교수의 '현실적'인 유혹등이 들이닥치는 속에서 겨우겨우 진실을 향해 한발 한발 디디는 그 모습이 참으로 감동적이고 강력했습니다.

이 역겨운 현실과 진실된 이상을 서로 대변하는 배우들간의 연기가 매우 불뿜었습니다.
공유의 선생연기나, 교장선생형제의 선생연기나 둘다 자신을 제대로 보여줬고,김민상의 끈적거리는 연기와 김주령의 표독스러움은 강했습니다. 서유진선생은 조금 어색했지만 솔직해보이는 연기는 괜찮았고요.
그리고 연기하느라 고생한 아이들의 연기 또한 고생한 보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연기와 감정, 느낌들의 종합은 맨 마지막 
'안개의 고장 무주로 오세요'라는 그림과 그 광고를 보는 공유의 모습은 참...무언가가 느껴지죠..

도가니를 다 보고 속이 울렁거렸습니다. 이 울렁거림은 이 영화에 대한 기억이 안개속으로 사라지게 된다면 잊혀지겠죠. 하지만. 저 안개 속에 있는 무언가로 인해 제 속은 영원히 편안하진 않을 겁니다. 그리고 그러한 안개를 들춰주려고 하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에 이 울렁거림은 속이 풀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버티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우리를 바꾸지 못하도록 버팁시다. 장렬하게 버팁시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