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록 책만 읽는 - 10점
이권우 지음/연암서가

내가 책을 너무 많이 읽는다, 혹은 대충 읽는다 싶을때 보는 분야도서가 있다.
이 분야도서를 읽게되면 나의 독서행위와 독서분야, 독서습관, 책을 보는 관점, 독후감을 쓸때의 문체, 길이, 방식,스타일등에 대해 다시 한번 보게 된다.
 그리고 이때까지 내가 썼던 독서방식이나 독후감을 보면서 손발이 오그라들며 부끄럽기 그지없게 된다.
그게 어떤 도서냐고? 바로 독서감상도서이다.
 
중학교 오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이러한 추천도서목록이나 독서리뷰글들은
'적당히 유명한 작가가 적당히 유명한 책들을 뽑아서 적당히 글을 적어 소개한다' 라는 지극히 왜곡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뭐. 추천도서0선 같은 경우는 간간히 챙겨봤습니다만 말이죠.)
하지만. 군대에서 '나는 읽는대로 만들어진다.'를 보고 나서는 독서요령이란걸 익히게 되고, 자기개발서같은것도 챙겨보게 되었다.
그리고 '장정일의 독서일기'는 내가 참 독후감을 못적구나. 라는것을 다시한번 깨달았고,
'깐깐한 독서본능' 은 나도 천권의 책을 리뷰하겠다! 라는 구체적인 생각을 들게 해주었다.
또'여행자의 독서'는 여행할때 그 지역에 맞는 책을 골라가는, 독서가와 여행가의 훌륭한 타협을 보여준다.


그러면 '죽도록 책만 읽는' 은 어떻냐고?
그러니까 그냥 자연스럽게 주변이야기를 하다가 보니 책의 스타일이 머리속에 스며든다던가,
책에 대한 이야기를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하고 있다보니까 그 책에 대한 스타일을 알 수 있게 한다던가,
자연스럽게 책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슬며시 다른 이야기를 끌여들이는 등의 여러가지 일을 하는데 전혀 어색하지 않다.
이게 바로 전문 북 리뷰어의 공력인가...싶었다.

또 다른 전문 북 리뷰어(?)이신 장정일의 독서일기와 비교하면
장정일는 그 책에 대한 자신만의 직접적이고 깊이있는 분석을 주로 보여주며 자신의 관점을 크게 보여주는 반면에
이권우는 자신의 이야기나 생각이 제법 많이 등장하기는 하지만
자신을 숨기거나 혹은 자신의 관점임을 크게 드러내려고 하지 않는 스타일이랄까.
두분 다 책 리뷰한 글들이 많던데 각각의 글들을 찾아보는 작업도 좋을것 같다.
아. 물론 두분이 추천하는 책을 찾아보는것도 더 좋고 말이지.

 

죽도록책만읽는
카테고리 인문 > 독서/글쓰기 > 독서 > 독서에세이
지은이 이권우 (연암서가, 2009년)
상세보기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