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우강호
감독 오우삼,수 차오핑 (2010 / 대만,홍콩,중국)
출연 정우성,양자경
상세보기

무협영화 좋아하는 동기녀석이랑 닭먹으면서 요걸 봤습니다(굿다운로드니 안심.)

요즘 변변치 못한 무협영화를 보는 일이 많아서 '이번 무협영화는 괜찮을지.'
무협영화에서 보이는'디게 어설픈 CG나 특수효과'는 자연스러웠을지.
해외진출한 국내배우들의 연기문제가 꽤 나돌던 당시였는데 정우성의 무협연기는 어떠했을지.
걱정되는게 한두가지가 아니더군요.
그렇다면. 총 감상평은?

괜히걱정했잖아!

영화의 스토리라인인 '사정을 감추고 자신의 정체를 감춘 채 살아가는 은둔고수'가 '자신을 찾아온 조직'에 벗어나기 위해 '조직의 마지막 임무'를 해결하고 손을 떼려고 하는. 그렇지만 '그 뒤에 그를 처리하려고 하는 ' 조직...그리고 그 뒤에 벌어지는 비극...
이러한 초반 스토리라인은 과거 오우삼이 굳건히 자리를 지킨 홍콩느와르에서 접할 수 있었던 우울한 분위기등을 그대로 따릅니다.
그리고 그 중간중간을 무협적인 장치와 복선등을 깔면서 영화의 맛을 살렸습니다.
혹자는 보스가 라마승시체를 수집하는 이유를 듣고 레드리본단의 두목이 드래곤볼을 모아서 소원을 빌때 느낀 기분을 느꼈다는 사람들도 있는데.
뭐, 그것 또한 스토리의 일부 아니겠습니까. 본인에겐 긴박하고 꼭 이루고자 하는 소원이지만 다른사람에겐 별것아닌 뭐..그런거....

특수효과의 부분에 있어서는 CG와 와이어가 적절히 섞였습니다.
휘어지는 검이나 내뿜어지는 불길, 빠른속도로 날아가는 암기등에 쓰인 특수효과는 자연스러웠거나 다른 영화들에 비해서 봐줄만 했습니다.
와이어액션이나 세트등도 적절하게 잘 짜여졌습니다.
단지 아쉬운게 싸우는 부분이 좀 적지않았나...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배우들의 연기.이건 뭐 나무랄때가 없습니다.
배우들이 다들 자신이 맡은 역을 적절히 수행했으며 정우성또한 예외가 아니었고요
(정우성의 중국어가 과연 괜찮았냐. 하는 문제가 있긴 합니다만. 그건 중국인들이 판단할 일이고. 제가 봤을때는 완벽했습니다.)

이거. 극장에서 봤어야 할 영화를 이렇게 본것이 아쉽기까지 할 정도입니다.

이후 영화보다 친 개드립
(이하 영화를 안 보신 분들은 안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런데... 이거 오우삼 영화잖아. 근데 비둘기는 왜 안나와?
-정우성이 알받았잖아. 그게 비둘기 알이야.

-그런데 왜 맨날 저기는 비가 오는거야?
-그래서 검우강호잖아, 검이랑 비가 많이 온다고.

-근데. 이 의원이란 양반이 수술을 해준건지 어떻게 알아?
-뭐. 용한 의원인갑지. 혹은 PPL이거나.


<거적때기 두른 마술사가 불검휘두르는 장면>
-오오!불검!
-님아 9+불검이염.
<마술사가 불꽃 날릴때>
-오오! 충격탄!
-그건 불곰이고....


<검술을 익히던가 마술을 익히던가 하나만 할것이지 둘다 한다고 설치더니 하나도 제대로 못하는구나.>
- 그래 하나를 몰빵찍어야지.
- 벨런스 패치만 아니였어도...


(진짜 이제부터 네타성 강하니까 보신분만 보시길)


<이제 평범한 얼굴로 살게 될 것입니다.>
-뭐? 정우성이랑 양자경이 평범한 얼굴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럼 우리는 뭐냐.
-..닥쳐.

<양자경이 정우성더러 '바닥에 벽돌이 금벽돌이니 돈으로 쓰시오'라는 말 할때>
- 우와. 메이드 인 차이나. 벽돌도 짜가냐.
- 그렇게 짜가가 많아서야 어디 쓰나...
- 근데 좀 부럽긴 허다.
- ㅇㅇ

(영화 초반에 먼저본 동기녀석 왈)
- 그런데...저 보스 마지막에 좀 허무해.
- 왜?
- 병신이야.

후반부 들어서

- ㅋㅋ
- ㅋㅋㅋㅋ
- 야! 임마! 이건 뭐. 심영이잖아.
- 안그래도 어떤 양반은 '한 고자의 뻘짓일대기'라고 하더라.

<라마승의 오묘한 호흡법과 내공이 있으면 죽은자가 살아나고 맹인이 눈을 뜨며 앉은뱅이가 일어 설 수 있다고 하지.
이 기술을 전수받게 되면 내 그곳도 다시 재생이 될거야.>

-ㅋㅋㅋㅋㅋㅋ아. 미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ㅅㅂ 도마뱀꼬리야 그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