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상문학단편선.2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 한국대표소설
지은이 강지영 (시작, 2009년)
상세보기

한국 환상문학단편선시리즈가 1권의 표지랑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가왔다.

한국환상문학단편선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 판타지소설
지은이 김철곤 (시작, 2008년)
상세보기

뭔가 미묘한 감정이 치솟는 이런 표지이야기 말고 말이다.
물론 1화도 재밌게 봤고 1,2화 연속적으로 작품을 실은 사람들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대중들에게 가까이 다가간 작품들이 많아보였다.
사실 저 환상문학단편선1권이 나올때보다 2권이 나올때 즈음에 환상문학작가들의 책이 더 많이 출간되어 사람들과 접하는등
많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선보인 작가들이 많아서 꽤 즐거운 이야기가 많았다.

그중 베스트5를 뽑자면 (제가 다른 소설이나 작품집에서 접한것은 빼고 계산했습니다.)

버지니아울프는 없었다 - 솔직히 설정은 보였지만 나름 재밌는 작품이였습니다.
지구의 중력은 안녕하시니? - 아이러니했다고 할까요? 우주인 모임에 참석하는 주인공과 114안내원중 가장 능력이 좋은 분과의부조화가 멋졌습니다.
이빨에 끼인 돌개바람 - 개그적으로도 재밌는 이야기였고 케릭터들도 가장 재미있었습니다.
시간을 팝니다 - 아니 어떻게 이야기만 하는건데 이렇게 자유롭지? 멋졌습니다.
1억원 - 왠지 모르게 모 짤방이 떠오르네요... 그렇지만 한 사람의 자유로운 상상이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가 멋졌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렇게 꼽아봤습니다. 여러분은 어떤걸 제일 재밌게 보셨나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