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명수100년성장의비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일반 > 국내경영이야기
지은이 예종석 (리더스북, 2009년)
상세보기

뭐. 대놓고 까자면 "'활명수 만든 동화제약이 이렇게 이렇게해서 성공했구나!' 하는걸 홍보하려는거 아냐? "라고 할수 있겠다.
암. 그게 정답이니 어쩔 수 있나.

그런데...그런데 말야. 이 기업이 좀 대단한 곳이야.

일단 과감하고 참신한 전략을 많이 구사했어.
양약과 생약을 섞는다는 참신한 생각을 한것도 그렇고 시대를 뛰어넘는 참신한 홍보전략을 가진것도 그렇고말이지
(방어상표등록이라던가,'부채표'라던가, 중간상인을 배려한 정책이나 운영방법같은것도 대단해.
'초기고가전략'이 좋은 전략으로 드러났긴 했지만. 궁중비방이란 이미지가 없었다면 양날의 칼이란건 저자도 인정하고 말야.)
만주로 넘어가서 공장을 만들지를 않나.(그 만주진출도 여자가 했어요.) 해방되고 다시 서울에 돌아와서 공장을 운영하다가 6.25터지니까 바로 경상도까지 내려와서 공장을 만들지를 않나. 그리고 그시절에 일본이랑 손잡아서 기술제휴를 하질않나.
참. 대단한 기업운영방법이 그때그때 나와.

그런데.그렇게 오랫동안 여러가지 기업혁신이니 뭐니 이루어냈잖아. 그럼 엄청난 재벌이 되어야 하잖아. 그런데 그것도 아냐.
초반의 영업때도 홍보를 엄청나게 많이 했으면 천정부지로 팔릴것이 안팔렸고.
학교를 위한 경품행사도 마련하는가 한편, 독립군활동도 도왔단 말이지.
게다가 외국자금을 안들인다고 해서 원조자금도 안받고 말야
(글쎄...이부분은 책에 있는것 이외의 다른것도 찾아봐야 될듯.받고싶어했는데 못받은건지. 진짜로 고사를 한건지...
근데 암만봐도 진짜 고사한거 같아)

하긴. 그때그때 굉장한 분들이 많아서 말이지.
(그시대에 독립군 자금대지를 않나.사업을 개점휴업상태로 있는데도 월급을 꼬박꼬박 주지를 않나.
심지어 모기죽이는 약도 벌레 생명을 뺏으면 안된다고 한동안 개발 못하게 되었다고 하니 말 다했지.뭐.)

참...이런거 보면 '활명수'가 참 대단한 제품이긴 하지만 이 제품이 100년넘게 이어올 수 있게 한 회사와 사람들도 참 대단한거 같아.이런 글을 기업홍보용으로만 보기엔 좀 삐딱한 면이 없잖아 있지. 안그래?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