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책에 대한 명성은 '셜록홈즈의 세계'등의 서적등을 통해 알고는 있었습니다만
예전에 봤던 셜록홈즈관련소설들이 영 기대에 못미쳐서 신경을 안쓰고 있었습니다.
셜로키언이 아니더라도 셜록홈즈란 케릭터는 여기저기 차용되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명탐정의 대명사이니까요.
그렇지만 그덕에 졸작과 범작들이 여기저기에 난무하기도 하였고. 그중에서 좋은 책을 찾기가 힘들어서 사실 손을 놓았었죠.

일단 '거미여인과 셜록홈즈'같은 일반 작가들이 적은 작품들을 빼고서라도
'셜록홈즈, 마지막 날들' 이건 원작소설과 전혀 상관도 없고 추리하는 재미도 안느껴지고
뭐랄까... 일단 추리소설이나 미스터리소설의 느낌을 기대하고 본지라 별로였습니다.
베이커가의 살인은 괜찮은 이야기들도 많았지만 편차가 너무 심해서 '좋다!'하고 딱 잘라 말할수가 없었죠.
오히려 셜록홈즈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진 '경성탐정록'이 더 재밌었죠.
그렇지만 이웃들의 강력추천도 있고해서 일단 도서관에 희망도서신청을 해서 받아봤는데...


뭐야. 이거 제대로잖아.


앞에서 말한 셜록홈즈의 세계에서도 꽤 비중있게 다룬 소설이기도 하고, 시간을 초월한 최고의 미스터리100선에 올랐기도하고,
뭐 이런것들이 허투루되는것은 아닙니다.
(제가 스포일러나 네타바레를 싫어하는 고로 소설상의 구성이나 장치. 케릭터들에 대해서만 언급하겠습니다.)

이 소설의 화자는 셜로키언인 저자입니다. 하지만 그가 정리한 이 소설은 왓슨의 말을 속기로 옮겨적은 간호사의 글모음입니다. 고로 (간호사가 셜로키언이 아니였다는 가정하에) 간호사가 왓슨의 이야기를 옮겨적는 와중에 빼먹은 부분이 있을수도 있고, 저자가 이 이야기는 전체적인 이야기와는 연개성이 떨어진다 싶어서 빼놓은 부분도 있을겁니다. 혹은 남편이란 사람이 글보관을 잘못했거나요.

그렇기에 엄격한 셜로키언분들이라 할지라도 셜록 홈즈에서 느껴지는 약간의 착오나 차이등은 눈감아 줄 수 있는 것일겁니다 또한 저자는 셜로키언이 아닌 일반인들을 위해 (혹은 자료의 정리를 위해) 특정 부분에 대한 설명을 하기도 하고 고증을 하기도 하는 등 편집자로서 훌륭한 입무를 수행합니다.

이렇게 장치적 부분에 대한 서술은 넘어가기로 하고 내용을 봅시다.
이야기는 셜록홈즈의 고질적인 코카인중독에 대한 언급으로 시작하죠. 그 때문에 신경질적이 되고 모리어티교수를 '범죄세계의 나폴레옹' 이라고 일컬으면서 괴롭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왓슨은 이런 홈즈를 치료하기 위해 여러가지 노력을 하고 결국 셜록홈즈를 프로이드박사와 만나게 합니다. 글쎄... 서술구성이 매끄럽고 중간중간에 재밌는 연결구조가 많습니다만. 일일이 설명하면 재미없으니 이렇게 훓기만 합시다

뭐. 이후는 네타니까 빼고 이 책에서 가자 중요한 역활을 하는 사람은 프로이드입니다.
중간중간에 나오는 추억의 인물들(마이크로프트 홈즈,토비,위긴스,스탬포드등등... 모리어티는 이미지와 다르니 패스.)을 보는 재미도 있긴합니다만... 프로이드의 역활은 큽니다.
왓슨이 홈즈를 데리고 독일로 오게하는 사건의 계기가 되기도 하고, 셜록홈즈의 내면을 분석하고 셜록홈즈의 비밀을 알게되고 치료및 안정에 도움을 주는 탐정경 의사이기도하고, 또한 셜록홈즈가 추리기법을 통해 환자와 이야기하는걸 돕는 왓슨의 역활도 하고, 새로운 사건을 마련해주는 의뢰인의 역활도 합니다.(해결은 홈즈가 하지만요.)이덕에 프로이드의 비중은 높아졌습니다.

화자는 프로이드에게 이런 다양한 역활을 주었고. 홈즈는 이 다양한 역활들과 만나면서 자신을 드러내거나 사건을 진행해 나갔고 왓슨은 홈즈나 프로이드를 돕거나 관찰하면서 이야기를 관찰했습니다. 이런 삼각구도는 이전의 홈즈 왓슨콤비에서 볼수있었던 탐정겸해결자와 파트너겸서술자의 관계보다 더욱 유기적이고 안정감있었습니다.
(다만 XXXXX의 사건이  XXXXX를 지연시키는 정도의 스케일까지 갈줄은 몰랐습죠...쩝.요건 조금 아쉽네.)

결론 : 별 5점만점에 4.5점. XXXXX드립때문에 0.5점 감점.
이거...돈모이면 사야지.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